바이든 취임식의 신스틸러 버니 샌더스 털실 인형이 2,200만원에 팔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털장갑을 낀 독특한 패션과 포즈로 수많은 소셜 미디어 밈(meme, 우리말의 ‘짤’에 해당)을 생산해냈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인기가 꺼질 줄을 모른다.

최근에는 그를 모델로 만든 털실 인형이 약 2만달러(약 2,200만원)에 팔리는 등 굿즈 제작에도 그 열풍이 불고 있다.

27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최근 텍사스에 사는 샌더스 의원의 열성지지자 토비 킹은 샌더스 상원 의원의 취임식 패션을 형상화한 털실 인형을 제작했다고 한다.

이후 킹은 인형을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해당 사진은 수천 개의 ‘좋아요’를 받았고 지난 23일 인형을 인터넷 경매사이트 이베이에 올려 2만 300달러(약 2270만원)에 팔았다.

알록달록한 털장갑을 비롯한 옷차림을 뜨개질로 표현하는 데 약 7시간이 걸렸다는 킹은 그 돈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한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