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 석유통을 재활용한 휴대용 바 <제리캔 바>

빈티지 향기 물씬한 아웃도어 아이템을 소개한다. 제리캔, 즉 5갤론들이 석유통을 재할용해서 만든 휴대용 바가 바로 그것.

디자인드 바이 맨은 빈티지 감성을 자극하는 오래된 소재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라이프스타일 소품을 만드는 수제품 브랜드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제리캔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발명한 강철제 컨테이너로 가스, 디젤, 등유, 물 등을 담을 수 있도록 견고하게 디자인 되었는데, 이 제리캔이 술 한병과 콜라 6캔, 맥주 4캔과 함께 하이볼 글래스잔 2개를 담을 수 있는 휴대용 바로 변신한다.

ADVERTISEMENT

빈티지 풍의 7가지 컬러가 있으며 가격은 275 달러 (약 300,000원)로 동사의 홈페이지에서 구입할 수 있다. 또 지금이라면 터치 오브 모던에서 139 달러 (약 150,000원)에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할 수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