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에서도 활용도 만점, 책을 펼치면 램프가 되는 북램프

미니 루미오는 손바닥 크기의 작은 다이어리 같은 책이다. 평소에는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배터리로도 쓸 수 있다.

하지만 펼치면 LED가 켜지며 꽃송이처럼 화려한 조명이 된다. 최대 360º까지 다양한 각도로 펼쳐지는 빛의 성찬이 마치 연등제의 등을 연상시킬 정도로 아름답다.

건축가 출신의 디자이너 맥스 구나완이 디자인한 미니 루미오는 휴대성을 염두에 두고 개발되었지만 연꽃을 연상 시키는 화려한 외형 덕에 홈 인테리어 소품으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다고.

뉴욕 현대미술관(MoMA) 스토어에 입점될 정도로 그 디자인 가치를 인정받았다. 가격은 165 달러(약 190,000원)으로 MoMA 온라인 스토어에서 주문할 수 있다.

댓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