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대신 멸종 위기의 동물들을 로고로 한 라코스테의 한정판 폴로 셔츠

악어 로고로 유명한 프랑스의 스포츠 패션 브랜드 라코스테의 새 캠페인이 화제다. 고유의 악어 로고 대신 멸종 위기에 처한 10종의 동물들을 로고로 한 폴로 셔츠를 출시한 것.

<Save Our Species>라는 이름의 이 캠페인은 국제 자연 보존 연맹 (IUCN)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되었다.

이 폴로 셔츠들은 총 10종류로 멸종 동물의 객체수에 비례하는 숫자만큼 한정 생산된다. 예를들어 수마트라 호랑이 셔츠는 350개, 캘리포니아 돌고래 셔츠는 단 30개만이 판매된다.

셔츠의 가격은 185 달러 (약 200,000원)으로 1,775개 컬렉션 전체가 순식간에 팔려나갔다고 한다. 판매 수익금은 IUCN에 기부되었다고 한다.

악어는 창업자인 르네 라코스테가 프로 테니스 선수였을 시절의 별명으로, 그가 라코스테의 로고를 직접 디자인했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

당연히 악어 로고는 설립 이래 85년 동안 단 한번도 라코스테의 제품들로부터 떨어졌던 적이 없었는데, 그 파격 만큼이나 이번 캠페인에 대한 라코스테의 열정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