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발열하는 글로우스톤의 스마트 머그

일에 열중하다 보면 마시던 커피가 식어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하지만 이 스마트 머그가 있으면 문제 해결이다. 글로우스톤의 허니컴 스마트 머그는 자체 발열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것은 자동으로 작동한다. 커피나 차를 따르면 자동적으로 가열이 시작되며 하단의 LED 인디케이터가 최적의 온도에 도달해 있음을 알려준다. 또 마지막 한모금을 마시면 자동으로 꺼진다.

무선 충전을 지원하기 때문에 컵 받침대에 올려 놓으면 자동으로 충전을 시작한다. 한마디로 스마트한 머그임을 의식할 필요도 없이 일반 머그처럼 사용하면 된다.

이 머그의 매력은 단지 그 기능성만이 아니다. 고품질 본 차이나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허니컴 형상의 화사한 블루 디자인도 매력적이다.

가격은 129 파운드 (약 185,000원)으로 동사의 온라인 샵에서 구입할 수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