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망가진 공공시설에 생기를 불러넣은 아티스트

깨진 보도 블럭, 녹슨 가로등, 찌그러진 쓰레기통 심지어 길거리에 뿌려진 오물…거리의 흉물들에 예술적인 생기를 불러넣은 아티스트가 있다.

불가리아의 스트리트 아티스트 바뉴 크라스테프는 폐물이 된 거리의 각종 기물들에 흔히 ‘구글리 아이 (googly eyes)’라 불리는 흑백의 단순한 눈알을 그려넣음으로써 이들을 멋진 설치 미술로 변신시킨 것.

사실 이 작업은 ‘아이보밍 (eyebombing)’이라 불리는 팝아트/컬쳐의 일환이다. 약간의 상상력만 있으면 그 어떤 흉물이라도 사람들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하는 예술작품으로 변신시킬 수 있다는 것이 그 핵심.

댓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