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기를 오래 품는 특성을 가진 콘크리트를 사용한 멋진 와인 쿨러가 나왔다.

콘크리트를 주재료로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만드는 시카고의 인투 콘크리트라는 회사는 디자이너 프란시스코 코르비와 손잡고 와인/샴페인 쿨러를 선보였다.

와인이나 샴페인을 병째 넣어 냉장고에서 칠링을 해두었다가 꺼내 사용하면 되는데 다공성인 콘크리트 소재의 특성상 냉기가 정말 오래간다고 한다.

흔히 콘크리트를 무거운 소재라 생각하지만 동사는 특수한 몰딩 기술을 사용해 1.8kg이라는 초경량 디자인을 실현시켰다고 한다.

또한 보석을 연상시키는 모던하고 쉬크한 디자인은 집단으로 수납해도 좋은 데코레이션이 될 정도로 아름답다.

와인 쿨러는 85 달러 (약 93,000원), 샴페인 쿨러는 95 달러 (약 103,000원)로 동사의 온라인 사이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