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먹을 수 있을까? 이 깜찍한 파르페

말이 날갯짓 하는 소리라는 뜻의 낭만적인 이름을 가진 쿄토의 카페 <言葉の羽音 (Kotoba No Haoto)>에는 특별한 파르페가 있다.

파르페에 올라가는 아이스크림 볼을 고양이 캐릭터로 장식한 고양이 파르페가 바로 그것. 고양이의 눈, 귀, 발, 수염 등은 쵸콜렛을 포함한 다양한 디저트 식재료로 표현되었다.

여기에 제철 과일이 푸짐하게 따라오는 이 파르페는 먹기 아까울 정도로 귀엽지만 맛도 좋은 명물이다.

이 카페가 유명한 것은 단지 이 파르페 때문은 아니다. 나무로 지어짓 고가옥이 즐비한 교토의 유서 깊은 거리에 자리 잡은 이 카페는 이국적인 파르페와는 다르게 일본의 전통적인 찻집의 모습. 다다미, 반상 등 일본의 식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여러 의미에서 쿄토를 방문하는 분들이라면 한번은 가볼만한 곳일 듯하다. 단 하나에 1,200엔 하는 파르페는 하루 15개만 만들기 때문에 오후 1시 판매를 시작, 곧 절판이 된다고 하니 서둘러야 할 것 같다.,

<言葉の羽音>
京都都上京区大黒屋町3-4
Tel 075-414-2050

댓글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