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보드와 DIY로 만드는 닌텐도 게임 콘트롤러 액서사리 <라보>

닌텐도가 스마트폰과 모바일 게임의 도전에 밀려 한물 간 기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이 광고를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지난 4월 20일 론칭된 닌텐도 라보는 닌텐도가 추구하는 판타지 세계를 현실 세계로 이끌어 낸다.

라보는 하드보드로 만드는 닌텐도 게임기용 액서사리로 유저들은 피아노 같은 악기, 레이싱 휠, 낚시대 등 닌텐도 게임기 콘트롤러와 함께 사용하며 그 기능을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액서사리 제품이다. 보드를 잘라 직접 만드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긴 설명이 필요없다. 동영상을 보자. 닌텐도 라보로 어떤 일이 가능한지 그 가능성에 감탄하게 될 것이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