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가미에서 영감을 얻은 DIY 페이퍼 램프

오리가미는 종이 접기의 일본식 표현으로 일본에서는 당당히 예술의 한 장르로 자리잡고 있다.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탄생한 오울 페이퍼램프 (Owl Paperlamp)는 바로 그 오리가미에서 영감을 얻은 종이 램프를 만든다.

창업자인 휴고와 테레사는 펭귄, 부엉이, 앵무새, 거북이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을 램프로 변신시키고 있다.

램프 자체가 인테리어 콜렉션으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지만, 특히 불을 켜면 빛이 부드럽게 확산되는 종이 특유의 색감이 아름답기 그지 없다.

그들의 엣시 샵인 페이퍼램프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도 25~55 달러(약 28,000~60,000원)로 부담이 없다. 단 DYI 제품이라 약간의 조립 작업이 필요하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