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코메디 야생 사진 컨테스트 수상작

드디어 올해 코메디 야생 사진 컨테스트 수상작이 발표되었다.

영국의 자연보호 비영리 단체 본프리 재단(Born Free Foundation)이 매년 주체하는 이 컨테스트는 전세계 자연애호가들의 폭발적인 관심 속에 어느덧 6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엉뚱한 야생 동물들의 모습에 웃음이 터지면서도 사진마다 담겨있는 생명의 소중함과 자연보호의 필요성에 대한 강력한 메세지는 우리에게 깊은 여운을 남긴다.

올해 영예의 우승작은 마크 피츠패트릭의 <테리 더 터틀 플리핑 더 버드(Terry the Turtle flipping the bird)>로 전세계에서 접수된 7,000개의 쟁쟁한 경쟁작을 물리치고 영예를 안았다.

호주 퀸즈랜드의 레이디 엘리옷 섬에서 촬영된 이 작품은 테리라고 이름붙인 거북이가 몸을 뒤집는 순간을 포착한 것으로 마치 사람의 손가락 욕을 하는 듯한 거북이의 자태에 폭소가 터진다.

그 외에 컨테스트에서 높은 인기를 모았던 우수 추천작 15개를 소개한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