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회사 로고로 센스 넘치는 소품들을 만든 일본 디자이너

일본의 디자이너 오오무라 타쿠가 취미(?)삼아 시작한 프로젝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여러 디자인 상을 수차례 수상한 스타 디자이너이자 오오디자인을 이끄는 그는 유명한 회사들의 아이코닉한 로고들을 센스 넘치는 생활 소품으로 바꾸어 놓았다.

그가 ‘트라이얼 앤 에러’라 부르는 이 프로젝트에서 그는 단지 컨셉 디자인을 넘어 3D 프린터를 이용해 포로토타이핑까지 해냈다. 아도비 옷걸이부터 혼다 캔 오프너,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북 스토퍼까지 그의 상상력에는 한계가 없어 보인다.

회사 트레이드 마크인지라 상용화 될 가능성은 그리 높아 보이지 않지만 해당 회사에서 사은품으로 제작해 주면 좋을 것 같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