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무진 원하는 노래를 연주하는 기계식 오르골 뮤로박스

뮤직박스로도 불리는 오르골은 보석함같은 예쁜 상자를 열면 튕기는 듯한 맑은 소리로 곡을 연주해주는, 어린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는 대표적인 감성 아이템이다.

길이가 다른 금속판을 음계순으로 달고, 가시같은 바늘을 촘촘히 붙인 실린더나 디스크를 부착하여 태엽의 힘으로 원통을 돌리면 이 바늘이 금속판을 튕겨내어 소리를 낸다.

바늘이 실린더에 고정되어 있어 실린더나 디스크를 교체하지 않는 한 정해진 노래만을 연주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한계.

하지만 그 한계를 극복하여 오르골의 빈티지 감성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어떤 곡이든 자유자재로 연주해 주는 기계식 오르골이 나온다.

뮤로박스는 3년 동안의 개발을 거쳐 금속판을 튕기는 바늘의 위치를 자유자재로 변경시킬 수 있는 실린더를 개발, 특허를 확보했다.

기존의 오르골과는 달리 하나의 바늘이 다양한 음을 내는 것이 가능해진 것.

이 실린더는 C3에서 A5까지 2.5 옥타브의 음역을 커버할 수 있고 동시에 7음의 화음을 낼 수 있다.

뮤로박스는 이 혁신적인 실린더 기술을 바탕으로 스마트폰으로 곡 프로그램이 가능한 오르골을 개발, 출시를 앞두고 있다.

프로그램된 곡은 무제한으로 동사의 클라우드 서버에 업로드할 수 있고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다. 즉 전세계사용자들이 올린 수만곡의 곡을 제한없이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또 보다 숙련된 사용자들을 위해 키보드로 곡 프로그램을 할 수 있는 MIDI 인터페이스도 옵션으로 제공한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인디고고에서 펀딩 캠페인을 통해 프로토타입 제작을 완성했고 현재 대량생산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지금 350 달러를 기여하면 뮤로박스 한대를 받을 수 있다.

댓글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