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를 나는 전동 호버 보드 이포일

모터 보트, 수상 스키, 웨이크 보드 등 여름용 수상 레포츠는 많지만 개인 수상 레포츠에 혁신을 가져올만한 제품을 소개한다. 리프트 (Lift)가 개발한 이포일 (eFoil)이 바로 그것.

포일은 포일보드의 준말로 보드의 일부분이 물속에 잠기도록 설계된 보드를 말한며 하이드로포일이라고도 한다.

리프트의 이포일은 이 포일보드에 전기 모터를 달아 구동력을 더한 것. 작은 전기 모터이지만 최고 시속이 40 km/h 까지 나온다. 모터는 배터리로 구동되는데 고에너지 밀도 리튬 2차전지를 채용해 한번 충전으로 1시간 동안 보딩을 즐길 수 있다고.

이포일은 보드와 물에 잠겨 보드를 띄우는 역할을 하는 윙, 그리고 보드와 윙을 연결하는 마스트 등 3개의 파트로 구성된다. 리프트사 홈페이지에서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의 보드, 윙, 마스트를 주문해 조립하면 개성있는 포일보드를 만들 수 있다. 이 세트 가격이 2,500 달러 정도.

여기에 모터, 배터리, 리모콘 등 전기 구동 파트를 더하면 최종 가격은 12,000 달러에 이른다.

결코 싸다고는 할 수 없는 가격이지만 주문이 쇄도해 지금 주문해도 6개월 후에야 받을 수 있을 정도라고.

이포일을 개발한 리프트 (Lift)사는 10년 동안 뛰어난 디자인의 서핑 보드와 스노우 보드를 만들어 오던 회사로 여기에 전동 보드를 추가함으로써 혁신 기업의 반열에 오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