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의 자동차용 스마트 룸미러

운전 보조 기능, 블랙박스, 음성 보조 기능 등을 담은 스마트한 자동차 룸미러가 나온다. 스마트폰을 그대로 룸미러로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중국의 샤오미가 3월 31일 출시할 예정인 이 제품은  1920 x 480 해상도의 8.9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를 장착,  160도 광각  렌즈가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후방 이미지를 디스플레이 상에 보여준다.

이 이미지는 8 GB 내장 메모리에 1080p/30fps의 고화질로 녹화할 수 있어서 블랙박스로도 활용된다.

4G 데이터 통신이 지원되어서 와이파이 핫스팟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GPS와 다양한 센서들을 이용해 차선 이탈 경고, 전방 추돌 경고, 후방 차량 감지 등 첨단 운전 보조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블루투스를 통해 스마트폰과 연결, 스마트폰의 화면을 미러링해서 표시할 수도 있고 전화를 걸고 받을 수도 있다. 음악을 듣는 경우 FM 주파수로 송출, 이를 카스테레오의 FM 라디오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이런 기능들은 터치 혹은 음성 명령으로 조작할 수 있는데, 출시 시점에서는 아직 한국어 지원은 안된다는 것이 아쉽다. 가격은 999 위안 (약 16만 7천원)이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