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세계 최초 하늘을 나는 자율 자동차 론칭

공상 과학 영화에서나 볼 수 있던 ‘하늘을 나는 차’가 곧 현실화 된다. 지난 월요일 세계 정부 정상회담 (WGS)에서 두바이의 도로교통국 (RTA)는 중국 기업 에항과 손잡고 사람을 태우고 날아다니는 자율 운전 자동차를 올해 7월부터 공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율 공중 자동차 (Autonous Aerial Vehicle, AAV)라 규정된 이 자동차는 <에항184>라는 제품명을 달고 출격, 2030년까지 두바이의 교통 수송량의 25%를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현재 AAV는 길이 3.9 미터, 너비 4.02 m, 높이 1.60 m의 크기로 전기로 구동되며, 평균 고도 약 1 km에서 최고 시속 160 km, 표준 시속 100 km로 최대 30분간 비행할 수 있다.

운전은 GPS를 이용한 전자동으로 4G 통신망을 통해 지상 콘트롤 센터로 교신한다고 한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