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나 나무가 자라면 더 큰 화분이 필요하게 된다. 다른 화분으로 옮겨 심는 것도 만만한 일은 아니다.

그런 에로점을 해결하기 위해 런던의 디자이너 그룹인 스튜디오 아야스칸 (Ayaskan)이 그런 수고를 깔끔히 해결해 주는 화분을 발표했다.

이름하여 오리가미 화분, 실제 제품명은 ‘그로우쓰 (GROWTH)’. 물론 오리가미는 종이접기의 일본식 표현이다.

그로우쓰는 정교하게 계산된 패턴을 이용해 꽃이나 나무가 자라서 큰 화분이 필요한 경우 자연스럽게 확장된다.

아직은 디자인 컨셉트. 하지만 곧 상용화 되길 기대해 보자.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