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막한 도심에 자연과 멋지게 어우러진 친환경 첨단 아파트가 들어선다. 스위스 로잔에 건축 예정인 시더 트리 타워 (Cedar Tree Tower, 삼나무 타워)가 바로 그 주인공.

이탈리아의 건축가 스테파노 보에리가 설계한 이 아파트는 177 미터 높이의 타워 곳곳에 100 그루의 삼나무, 6,000개 이상의 관목, 그리고 18,000여개의 식물들이 건물과 일체를 이룬다. 이들 식물들의 차지하는 공간만 연면적 3,000 평방미터에 이른다.

각 입주자는 삼나무 한그루를 포함, 식물들로 가득찬 루프탑 공간을 갖게 된다고 한다. 또한 건물 내에는 오피스 공간과 피트니스 센터가 확보되며 최상층에는 제네바 호수가 한눈에 들어오는 숨막히는 뷰의 레스토랑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이 아파트는 세계 최초로 상록수에 뒤덮힌 인공 건물로 기록될 전망이다. 설계자 스테파노는 이 프로젝트의 의의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한다.

“이 아파트는 도시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속 가능성과 생물학적 다양성을 추가하는 전세계적인 트랜드에 있어서 로잔을 첨단 도시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입니다.”

착공 예정은 2017년. 기대해 보자.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