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코 쿠스모토의 패브릭 아트

마리코 쿠스모토는 2013년 부터 작업해 온 패브릭 아트로 유명한 일본의 아티스트.  폴리에스테르 섬유를 그녀만의 비법을 이용해 가열, 마치 유령같은 추상 형상을 통해 부드럽고 따뜻한 작품들을 만든다.

원래 공예 작가로서 18년 동안 금속 소재로 작업을 해 온 그녀가 패브릭 아트에 눈을 돌리게 된 것은 어린 시절의 추억 때문이라고 한다.

“어릴 때 동전을 넣으면 장난감이 나오는 자판기를 보면 가슴이 뛰곤 했어요. 장난감이 담긴 둥근 플라스틱 캡슐의 네온 컬러가 너무 예뻤거든요.”

그래서 그녀의 작품들은 한결같이 구형의 오브제 (orb)를 주제로 만들어진다. 예술성만이 아니라 브로우치나 목걸이 등 액서사리로서의 상품성도 충분한 그녀의 작품이 상품으로 나오기를 기대해 보자.

MarikoKusumotoseacreaturenecklace

댓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