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대륙을 울린 11년 전 사진 한 장

최근 중국에선 11년 전 찍은 사진 한 장이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10년 1월 30일 중국 중남부 장시성의 난창(南昌)역에서 찍은 이 사진은 우리의 설에 해당하는 중국 최대 명절 춘제를 앞두고 한 여성이 고향에 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어른 키만한 커다란 짐을 등에 짊어지고, 한 손에는 갓난아이를, 다른 손에는 불룩한 배낭을 땅에 끌리다시피 들고 걸어가는 그녀의 허리는 짐 무게에 굽어 있다.

이 한 장의 사진은 중국인들의 가슴을 울렸고, 그녀에게는 ‘춘윈 엄마’라는 별칭이 붙었다.

여기서 ‘춘윈(春運)’은 중국의 춘제 특별 수송 기간을 말한다. 중국은 통상 춘제 전 15일부터 춘제 이후 25일까지, 40일간을 춘윈 기간으로 정한다.

이 사진이 11년이 지나 다시 화제가 된 이유는 한 중국 매체가 이 여성이 누군지, 어디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찾아 나섰기 때문.

신화통신의 한 기자는 이 여성을 찾기 위해 장시성 100개에 가까운 지역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그러다 네티즌이 제공한 단서를 근거로 지난 1월 21일 드디어 사진 속 주인공을 찾을 수 있었다. 쓰촨성 량산 이족자치주에 살고 있는 32세의 이족 여성 바무위부무(巴木玉布木)가 바로 그 주인공.

이렇게해서 알려지게 된 바무위부무의 사연은 다시 한 번 중국인들을 울렸다. 사진 속 갓난아이는 이 세상에 없었기 때문.

아이는 그녀의 둘째 딸이었는데, 2010년 고향에 돌아온 지 6개월 만에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병원이 워낙 먼 데다, 약도 없어 제대로 치료도 못했기 때문이다.

당시 바무위부무는 돈을 벌기 위해 외지인 난창의 한 벽돌공장에서 벽돌을 날랐다고 한다. 화제의 사진은 둘째 딸이 자주 아파 2010년 춘제에 딸을 데리고 고향으로 가던 길에 찍혔던 것이다.

바무위부무는 이후 그녀는 세 번째 아이를 가졌지만, 태어난 지 열흘도 안 돼 또다시 저 세상으로 떠나보내야 했다.

상심에 빠졌던 그녀는 가족의 위로로 다시 일어섰고, 지금은 큰 딸과 세 명의 어린 아이를 두고 있다고 한다.

현재 바무위부무는 남편과 함께 산중턱의 황무지를 일궈 담배 농사를 지었고 2월 1일부터는 푸젠성으로 옮겨 와 해삼 양식을 하고 있다.

큰 딸은 중학생이 됐고, 막내도 이번에 유치원에 들어간다고 한다. 막내는 성적이 우수하고 반장까지 맡고 있다며 그녀는 활짝 웃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