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를 식혀주는 시원한 폭포 그네

사용자가 물을 가르며 즐기는,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그네가 있다. 이름하여 폭포 그네 (Waterfall Swing).

2011년 <월드 메이커 페어>에 출품되어 극찬을 받는 이 그네는 디자인 팀 마이크 오툴 (Mike O’Toole), 앤드류 래트클리프 (Andrew Ratcliff), 이안 카마스 (Ian Chamas) 그리고 앤드류 위틀 (Andrew Wittle)이 디자인한 것.

273개의 솔레노이드 (전류가 통하면 작동하는 전자석) 밸브와 컴퓨터화된 센서를 사용, 사용자가 물에 젖지 않도록 절묘한 타이밍으로 시원한 물을 뿌려준다.

무더운 여름, 우리나라의 공원에서도 보게 되길 기대해 본다.

댓글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