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온난화의 주범 이산화탄소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산업은 무엇일까? 항공? 아니다. 놀랍게도 건설업이다.

건설업은 전세계 이산화탄소 발생의 39%를 차지하며 항공산업은 2.4%에 불과하다.

국내에서도 탄소 중립성을 성취하기 위한 구체적인 플랜이 만들어지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에 21세기 첨단 과학기술을 총동원한 야심적인 친환경 초고층 타워가 들어선다.

레스큐비카 건축사무소는 뉴욕시 내 소재한 루즈벨트 섬에 <맨드라고어(Mandragore)>라 불리는 초고층 주거 타워 프로젝트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층 (160층!)을 지향할 뿐 아니라 탄소 중립성을 넘어 탄소 네가티브, 즉 발생시키는 이산화탄소 양 보다 포획해서 제거하는 이산화탄소 양이 더 많아 이산화탄소 감소에 일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레스큐비카는 이 타워에 이산화탄소 흡수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진 맨드라고어(우리말로는 합환채) 나무 1,600 그루를 심고 160층에 걸체 300,000 평방 피트에 이르는 식물들을 배치한다.

건설 시에도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여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 첨단 기술을 이용한 냉난방 시스템으로 에너지 절약을 실현한다.

뉴욕시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성을 성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프로젝트가 뉴욕 시의 탄소중립성 계획에 이정표가 될 수 있을지 기대해 보자.

댓글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