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골 드러난 옷 입었다고 여대생의 입장을 거부한 프랑스 오르세미술관

프랑스 파리에 있는 오르세 미술관이 가슴이 깊게 파인 옷을 입은 여대생의 입장을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문학을 전공하는 프랑스 대학생 잔은 지난 8일 오후 가슴골이 훤히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고 오르세 미술관에 갔다가 입장을 거부당했다고 한다.

한편 잔과 함께 간 친구는 배꼽이 드러나는 배꼽티를 입었지만 제지를 받지 않았다고 한다.

티켓을 살 때부터 안된다, 입장할 수 없다라고 하더군요.

잔은 항의했지만 미술관 직원은 “규정은 규정”이라며 재킷을 입을 것을 요구했고 잔은 결국 재킷을 걸친 뒤에야 미술관에 입장했다고 했다.

내 가슴골이 논란이 되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그들이 내게 성적 수치심을 준 사실은 알고 있을지 궁금하네요.

이에 잔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술관에 가기 4시간 전 레스토랑에서 소파에 앉아 촬영한 사진과 함께 오르세 미술관에서 있었던 일을 폭로하는 공개 편지를 올렸다.

잔의 글이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하면서 비판이 쏟아지자 결국 오르세 미술관은 트위터를 통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잔에게 사과를 함으로써 사건은 일단락이 됐다.

댓글 (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