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와 칼스버그가 친환경 플라스틱 병을 선보인다

미국 해양대기청에 따르면 매년 800만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바다로 흘러들어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고 있다고 한다.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경주되고 있는 가운데 조만간 실용화될 한 프로젝트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종이병 전문기업 파보코가 2013년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빌러루드코르스내스, 아바티움, 알파 등 업계 리더들과 손을 잡고 시장의 플라스틱 병을 대체할 친환경 병을 개발하고 있다.

이들이 개발하는 친환경 병은 석유에서 추출되는 기존의 플라스틱과는 달리, 사탕수수 나무에서 추출된 PEF라는 신소재를 사용하며 흙속에서 1년 내에 완전히 생분해 된다고 한다.

2019년에는 세계적인 코카콜라 칼스버그, 앱솔루트보드카 등 글로벌 음료회사들도 이들의 프로젝트에 참여, 지지를 표명했다.

이들의 목표는 2023년까지 기존의 플라스틱병을 새로운 친환경 병으로 대체하겠다는 것. 기대해 보자.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