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 해도 용도가 쏘옥…이모티콘과 결합한 알약 디자인

디지털 시대의 총아 이모티콘의 컨셉을 적용한 직관적인 알약 디자인이 있다. 이름하여 필모지, 영어로 알약을 뜻하는 ‘pill’과 ’emoji’가 결합된 이름이다.

자랑스럽게도 한국의 학생 디자이너인 최종훈의 작품으로, 그는 특히 약의 종류를 구분하기 힘들어하는 노인들을 염두해두고 디자인했다고 한다.

예를들어 치통약은 이빨, 심장약은 심장, 골강화약은 뼈다귀 등 약을 보기만 해도 어떤 약인지 금방 알 수 있다.

©Jong Hun Choi
©Jong Hun Choi
©Jong Hun Choi

완성도가 워낙 높아 노인들은 물론 시작장애인들도 불편없이 사용할 수 있을 정도.

©Jong Hun Choi
©Jong Hun Choi

이 알약 디자인은 아시아 디자인 상(Asia Design Prize)을 수상 그 진가를 인정받았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