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를 능가하는 완벽한 퍼팅? 알아서 홀에 들어가는 자율주행 골프공

4살짜리 아이가 타이거 우즈도 울고 갈 완벽한 퍼팅을 구사한다?

그린에 공을 올린 4살짜리 골퍼의 퍼팅. 6~7미터에 이르는 퍼팅이 라인을 따라 그대로 홀컵으로 빨려 들어간다.

마법 같은 퍼팅 실력에 감탄이 절로 나오지만 반전이 있다.

아이의 퍼팅 비결은 바로 자율주행 골프공 – 이름하여 ‘프로파일럿 (ProPilot)’. 타이틀리스트의 명품 골프공 ‘프로 V1 (Pro V1)’을 연상케하는 센스가 돋보인다.

프로파일럿 골프공은 일본의 자동차 업체 니산이 자율주행 차를 위해 개발된 기술을 골프공 안에 접목, 골프공을 정해진 경로를 이탈하지 않고 홀컵에 들어가게 만든 것이다.

어느 누가 어떤 거리에서 퍼팅을 하건 백발백중 홀인이라고 한다.

별로 쓸모가 있어 보이진 않지만 자율주행 기술이 어디까지 왔는지 보여주는 멋진 사례가 아닐 수 없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