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결에 유난히 민감한 당신을 위한 친절한 휴대용 비데

야외 활동을 즐기는 사람, 유난히 청결에 민감한 사람들을 위한 희소식이 있다. 휴대용 비데가 곧 시장에 나올 전망이다.

작가 로즈 조지가 “휴지는 똥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조금 움직일 뿐이다”라고 했듯이 사실 대변 뒷처리를 하는 휴지는 그다지 효율적이지도 청결하지도 못하다.

하지만 이 비데라면 언제 어디서든 가정용 비데와 마찬가지로 깨끗하고 위생적으로 ‘뒷처리’를 할 수 있다.

잭 레빈슨이 샌프란시스코의 디자인 하우스 박스 클레버와 손잡고 만든 ‘손니(Sonny)’라는 이름의 이 비데는 전동칫솔처럼 손 안에 쏙들어오는 크기이다.

내장된 물통에 물을 채우고 버튼을 누르기만하면 시원한(?) 물줄기를 쏴 준다. 하루 두번 사용한다고 가정했을 때 한번 충전으로 3주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더구나 이 제품은 자연 보호에도 일조를 한다. 개발자에 따르면 한번 사용할 때마다 매년 3,600만 롤의 휴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의 나무를 살리고 휴지 제조에 필요한 4,730억 갤론의 물을 아끼는데 일조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인디고고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고 있는데 목표로 햇던 25,000 달러를 순식간에 달성하고 200,000 달러에 가까운 자금을 모았다고 한다.

지금 99 달러를 기여하면 올해 8월 경 이 휴대용 비데를 받게 된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