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세이 시대의 공기를 팝니다” 일본의 상술 클래스

나루히토가 일왕에 즉위함에 따라 일본의 연호가 ‘헤이세이(平成)”에서 “레이와(令和)”로 변경되면서 일본 국민은 한 시대를 마감하며 새로운 시대를 연다는 기대감에 들떠 있다.

그 와중에 우리의 봉이 김선달이 울고 가게 만들 일본의 상술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헤이세이 시대의 공기를 담은 캔이 등장한 것.

일본의 생활용품 제조업체인 헤소 프로덕션이 발매한 ‘헤이세이의 공기(平成の空気)’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그야말로 빈 깡통이다.

단지 헤이세이 시대가 끝나기 전 캔을 밀봉했기 때문에 헤이세이 시대의 공기가 담겨있다는 것인데 업체에서는 캔을 밀봉하는 제조 과정을 공개하면서까지 진지해 하고 있다.

여기에 헤이세이 시대에 주조된 5엔짜리 동전을 패키지(?)로 포함시키고는 제품 내용물 설명에 (1)헤이시대의 공기 (2)헤이세이 시대의 5엔짜리 동전 (3)헤이세이 시대의 시골에서 보내는 헤이세이 시대에 감사하는 마음이라고 기술해 폭소를 자아낸다.

어쨌든 이 캔의 가격은 1,080엔 (약 12,000원)으로 동사의 홈페이지에서 주문할 수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