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타이어를 길멍이를 위한 침대로 개조해 길멍이들을 돕고 환경보호에도 일조를 한 아티스트가 있다.

브라질의 젊은 아티스트 아마릴도 실바가 그 주인공으로 그는 살고 있는 캄피나 그란데의 거리를 걷다가 길멍이들이 고달픈 하루를 마치며 폐타이어에 몸을 의지하며 잠을 청하는 것을 목격했다.

이후 아마릴도는 매립지나 주차장 그리고 거리에 널려 있는 폐타이어를 모으기 시작한다.

그의 침대는 타이어를 자른 뒤 세척해서 말린 다음에 형형색색의 페인트로 칠을 해서 만들어진다. 때때로 개의 이름을 적거나 뼈다귀를 그리기도 한다.

옆부분에 손잡이로 쓸 수 있는 구멍을 낸 뒤 깔끔한 매트리스와 벼개를 넣어 완성한다.

그가 처음으로 만든 6개의 침대는 그가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슈퍼마켓 동료들에게 팔렸다. 이에 용기를 얻은 그는 슈퍼마켓을 그만두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했다.

아마릴도의 침대 덕분에 길멍이들은 편하게 잠을 잘 수 있고 폐타이어가 넘치던 거리는 깨끗해졌다.

지역 사회에서도 아마릴도에 찬사를 보내며 그의 사업을 적극 돕고 있다고 한다. 세상을 바꾸는 임팩트 디자인, 임팩트 비즈니스의 좋은 예가 아닐 수 없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