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켄지의 <싸이보>는 패키징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

이 눈결정처럼 생긴 작은 스폰지 조각이 패키징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 일본의 산업 디자이너 아베 켄지가 제안하는 패키징 소재 ‘싸이보(Cy-Bo)’가 디자인 커뮤니티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세포학을 뜻하는 ‘cytology’에서 유래한 싸이보는 기본적으로 신축성이 뛰어나면서도 견고한 소재로 만든 작은 스폰지 조각이다.

6개의 팔을 가진 원점 대칭 형상으로 6개의 팔 중 3개에는 구멍이 뚫려 있어 이 구멍을 통해 다른 조각들과 연결될 수 있다.

이렇게 조각들을 연결해가면 마치 레고 블럭을 쌓듯이 다양한 패턴의 형상이 만들어진다. 미학적으로도 대단히 매력적이다.

아베는 애초에 사과나 배, 복숭아 같은 과일을 위한 패키징으로 이 소재를 개발했다. 마트에서 흔히 볼수 있는 그물 형상의 스폰지 커버를 대체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그는 곧 이 소재가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깨닫고 패키징을 넘어 다양한 소품의 소재로 활용할 것을 제안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소품들은 털실로 만든 소품들을 연상케 한다. 조만간 가정에서 뜨개질을 하듯이 싸이보를 조립해 다양한 생활소품들을 만들게 될지도 모르겠다.

소재로서 신축성, 내구성, 보온성 등 기본 특성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비용 면에서도 대단히 저렴하고 해체하면 재활용이 가능해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디자인 커뮤니티에서 싸이보에 주목하는 이유가 바로 거기에 있는 것이다.

댓글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