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이여 안녕> 역사 속으로 사라진 세기의 키스의 주인공

2차 세계대전 종전의 기쁨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유명한 <해군 병사와 간호사의 키스>의 주인공 조지 멘돈사가 95세를 일기로 지난 17일 타계했다.

1945년 8월14일 일본의 항복 선언이 전해지자 기쁨에 겨워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쏟아져 나온 인파 가운데 해군 병사가 흰색 간호사 복장의 여성을 끌어안고 입맞추는 장면을 담은 이 사진은 사진기자 알프레드 에이전스타트가 촬영, 라이프에 게재한 것.

20세기 최고의 사진 중 하나로 꼽히며 비슷한 플롯으로 찍힌 사진 중에서도 단연 최고의 인기를 모았다.


에이전스타트가 촬영할 때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지 않아 사진 속 주인공이 누구인지를 두고 수십년간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사진 속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주장하는 남성이 여럿 나타났고 이를 파헤치는 책까지 나올 정도였다.

결국 2000년대 중반 미 해군전쟁박물관이 사진 속 인물의 두상과 두발 등을 과학적 기법으로 분석해 멘돈사를 사진 속 인물로 지목,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멘돈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술을 마시고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에 일본의 항복 선언이 전해졌고, 전쟁에서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준 간호사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에 그처럼 입맞췄다고 밝혔다.

한편 사진 속 여성은 당시 치과 조무사로 일하던 그레타 프리드먼. 그녀는 2016년 92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