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회사에서는 키우는 강아지나 고양이와 똑같이 생긴 슬리퍼를 만들어준다

커들 클론이라는 회사는 고객의 주문을 받아 고객이 키우는 반려동물과 똑같이 생긴 인형을 만들어준다.

전세계적으로 40,000개 이상 팔린 이 인형들은 반려동물들도 친구로 여길 정도로 똑같이 생겼는데 그 회사가 최근 슬리퍼를 출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문 제작인 만큼 가격은 249 달러(약 28만원) 정도로 싸지는 않으며 배달에 8주까지 걸린다. 그래도 강아지나 고양이에게 최고의 선물을 하고 싶은 집사들은 동사의 홈페이지에서 주문할 수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