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세기에 걸쳐 삼나무 숲에 미스테리 써클을 재현한 일본의 과학자들

광활한 평야지대의 곡물들에 의해 생성된 거대한 기하학적 문양…크롭 써클 혹은 미스테리 써클로 불린다.

지자기설에서 UFO 착륙설 등 수많은 가설이 제기되었지만 그 생성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1973년 일본의 과학자들은 크롭 써클의 비밀을 푸는 단서를 찾기 위한 거대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그들은 규슈 남동 미야자키현(宮崎県)의 니치난시(日南市)의 숲에 묘목 간 거리를 달리하며 삼나무를 심었다.

묘목 간 거리가 길면 묘목은 땅으로부터 섭취하는 영양분을 충분하게 섭취하여 잘 자라는 반면 거리가 짧으면 한정된 영양분을 두고 묘목간에 경쟁이 일어나 천천히 자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그들은 공통 중심을 갖는 동심원 상에 같은 수의 묘목을 심었다. 반경이 작은 안쪽 원에 심어진 묘목은 묘목 간 거리가 짧고 반대로 반경이 큰 바깥쪽 원에 심어진 묘목은 묘목 간 거리가 상대적으로 크게 된다.

반세기가 지난 지금, 그들의 원대한 프로젝트는 그 결실을 맺고 있다. 해당 숲은 예상대로 동심원 바깥쪽 삼나무들은 크고 건강하게 자란 반면 안쪽의 삼나무들은 작고 왜소하다.

그 결과 이 숲을 항공 사진으로 보면 하나의 미스테리 써클과도 같은 웅장한 기하학적 패턴을 만들어져 있다.

물론 이 실험 결과가 크롭 써클의 생성 원인을 직접 설명해주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해당 지역에서 곡물들의 생장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잘 분석한다면 그 수수께끼도 조만간 풀릴지도 모른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