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들의 버킷리스트 아이스호텔 2018 개관

북부 스웨덴의 명소이자 연인들의 대표적인 버킷리스트인 아이스호텔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개관했다. 주카스자비(Jukkasjärvi )에 위치한 이 아이스호텔은 인근 토른강에서 채취한 2톤 분량의 얼음으로 지어진다.

봄에는 녹아버리기 때문에 매년 겨울 다시 짖는 이 호텔은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엔지니어들의 콜라보로 건축되어 그 디자인 가치도 뛰어나다.

주카스자비에 내리는 첫눈에 전세계에서 아티스트들이 모여 아이스 호텔의 개관을 축하하며 벌이는 예술 축제도 볼만하다.

한편 겨울철 추위를 피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호텔 측은 1년 365일 운영되는 아이스호텔 365도 운영하고 있다. 정식 아이스호텔과 비교할 바는 아니지만 아이스 룸, 아이스 바 및 레스토랑 등의 시설에서 아이스 호텔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자세한 정보와 온라인 예약은 호텔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