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닷 디자인상에 빛나는 라이팅 <헹 밸런스>

독특한 디자인의 라이팅을 소개한다. 중력이 불을 켠다는 모토로 디자인 된 <헹 밸런스>라는 이름의 램프가 그 주인공.

이 램프은 밴드를 휘어만든 듯한 오발형 외형에 밴드의 안쪽에 LED가 감춰져 있다. 불을 켜는 방식이 독특한데 위와 아래에 매달린 구형의 추를 가운데로 모으면 추에 내장된 자석이 서로 당기며 불이 켜진다.

램프의 풋티지가 최소로 디자인 된 덕분에 마치 램프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착시를 불러일으킨다.

40 cm × 16 cm × 7 cm 크기에 원목으로 만들어졌으며 전원은 USB 포트를 통해 공급된다. LED는 300 루멘스의 밝기에 수명은 55,000 시간이다.

이 제품은 킥스타터 펀딩 캠페인을 통해 상품화되었으며 2016년 레드닷 디자인 상을 수상하며 디자인 가치를 인정받았다.

라이트 우드, 블랙, 레드, 화이트 등 4가지 컬러가 있으며가격은 69.99~79.99 달러(약 78,000~89,000원)이며 아마존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댓글 (2)
  1. Something about each of you attracted the additional oone and led person tto
    love. Preparation and the most beneficial attitude is the key to win over this technique.
    These symptoms aggravate since they start .

  2. Concerned about the money first is really a midirection of focus.
    The discharge off PSP abbreviated for Play station portable, was oover in 2005 in Okazaki, japan. The child can’t help but conclude that his feelings must stop importa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