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크한 스타일 속에 숨겨진 스마트폰 USB 단자

모바일과 웨어러블이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되면서 액서사리와 IT 가젯을 넘나드는 멋진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여기에 소개하는 카일 & 키 (Kyte & Key) 또한 패션과 테크놀로지의 융합을 목표로 푸마 SE에서 마케팅을 총괄하던 안토니오 베르토네가 2013년 설립한 회사로서, 하이테크 가젯을 라이프스타일에 녹여낸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제품은 모바일용 USB 충전 케이블 혹은 어댑터를 브레슬릿에 융합시킨 케이블렛 시리즈. 액서사리로서 스타일링도 뛰어나지만 베르토네가 “위장”이라 표현할 정도로 하이테크 부품이 감쪽같이 감춰진 디자인 감각이 돋보인다.

이 제품들은 카일 & 키 홈페이지에서 99~149 달러 정도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