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의 끝판왕 데이터맨서의 빅토리아풍 키보드

하이테크의 상징인 컴퓨터 키보드에 최근 레트로 열풍이 불었다. 타이프라이터를 재현한 쿼티 토이즈의 키보드나 오드리 헵번 시대의 컬러를 테마로 한 로프리의 기계식 키보드가 그것들이다.

하지만 여기 소개하는 데이터맨서의 디바이너 키보드는 레트로를 넘어 골동품의 향기가 물씬 난다. 빅토리아 양식을 채용했을 뿐 아니라 고풍나는 원목 소재를 썼기 때문이다.

밤나무를 수공예 작업으로 깍아 만든 본체의 코너와 상단 중앙의 조각 양식은 빅토리아 시대의 가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플로럴 패턴.

키는 5천만 회의 스트로크를 보장하는 독일 기술의 체리 MX 블루 기계식 스위치를 채용했으며 키캡은 역시 밤나무에 브라스 트림을 넣어 구형 타이프라이터의 정취를 재현했다.

연결 방식은 유선으로 USB를 통해 PC와 연결된다. 주문 후 제작 방식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599 달러 (약 660,000원)으로 아마존에서 구입할 수 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