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뜨리면 펴지는 스마트폰 에어백

에어백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 케이스를 개발한 독일 대학생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독일 알렌 대학 엔지니어 필립 프렌첼이 그 주인공.

정확히 공기가 주입되어 완충작용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충돌을 미리 인지해 충격 흡수 장치를 작동시킨다는 점에서 에어백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스마트폰이 떨어지는 것은 스마트폰 케이스에 탑재된 센서가 감지한다. 낙하가 감지되면 케이스 안에 말려 있던 8개의 얇은 금속 판이 펴지면서 스마트폰 모서리를 보호하게 되는 구조다.

이 아이디어는 독일 메카트로닉스 학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프렌첼은 오는 7월 이 아이디어를 킥스타터에 제출해 상용화를 위한 편딩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한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