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문자와 점자가 하나가 된 획기적인 폰트 디자인

항상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야만 했던 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점자 문서. 그런데 점자를 일반 알파벳에 융합시킨 획기적인 폰트가 개발 되었다.

올해로 24세에 불과한 일본의 젊은 디자이너 타카하시 코우스케는 일반 알파벳과 점자가 하나가 된 폰트인 ‘브라유 노이에 (Braille Neue)’를 발표했다. 널리 쓰이는 영문 폰트 ‘Helvetica Neue’를 원형으로 했다고 한다.

폰트는 영어 알파벳으로 구성된 ‘브라유 노이에 스탠다드’와 영어 알파벳 및 일본어 가나로 구성된 ‘브라유 노이에 아웃라인’ 두가지. 특히 ‘아웃라인’의 경우 기존의 어떤 폰트 위에 오버레이 시킬 수 있어 모든 폰트를 점자 공용으로 만들 수 있다고 한다.

점자 표기의 공간적인 제약을 없애고 일반인들과 똑같은 문서 접근성을 보장했다는 점에서 시각 장애인들의 권익 증진에 큰 기여를 할 전망이다.

타카하시는 2020년 열리는 동경 올림픽과 패럴림픽에서 이 폰트가 표준 폰트로 채택되기를 기대한다고 한다.  응원해 보자.

댓글 (5)
0